2023.02.07 星期二
첫페지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혁명령도업적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작성일 : 21-10-27 11:05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1,346   추천 : 0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조선로동당창건 76돐을 기념하여 성대히 개막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의 뜻깊은 연단에서 하신 력사적연설에 접한 저는 지금 주체조선의 해외공민이라는 긍지와 자부심 그리고 커다란 흥분에 휩싸여있습니다.

조국의 선진성과 현대성, 영웅성이 응축된 국방발전의 위력을 한눈에 직관적으로 볼수 있는 이번 국방발전전람회는 새 전기를 열어나가는 조선로동당의 웅대한 포부와 령도력, 실천적집행력을 집약적으로,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우리 공화국이 도달한 국방과학, 군수공업의 경이적인 발전상과 그 눈부신 전망을 과시하는 일대 축전입니다.

전람회의 뜻깊은 화면들을 보면서 남들같으면 열백번 더 쓰러졌을 장장 70여년에 걸치는 제국주의침략세력의 가장 악랄하고 파렴치한 제재속에서도 주저앉기는커녕 오히려 더 승승장구하게 하여주시고 오늘날 그 어떤 세력도 감히 넘겨다볼수 없게 강위력한 국가방위력을 마련하여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불면불휴의 헌신의 로고가 어려와 눈물을 쏟으며 삼가 조국의 하늘가를 우러러 인사를 드리였습니다.

나라를 지켜줄 변변한 무력조차 없어 치욕의 력사를 새겨야 했고 화승총 하나 변변한것이 없어 나라를 빼앗기고 주먹으로 눈물을 닦아야 했던 우리 민족이 이제는 그 누구도 무섭지 않고 자기의 굳센 힘으로 자기의 운명과 미래를 지켜가는 자위의 강력한 국가가 되였다는 생각에 정말 우리 민족제일주의의 노래가 저절로 흘러나옵니다.

우리 후대들을 위해서라도 우리는 강해야 하며 우선 강해지고 봐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말씀의 정당성을 다시금 새겨안으면서 조국의 국방력강화에 기여하는것이 최대의 애국이라는것을 가슴깊이 절감하였습니다.

저는 국방발전전람회에서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호소를 높이 받들어 필승의 신심과 자신심을 가지고 위대한 우리 조국의 방위력을 백방으로 다지기 위한 성스러운 위업에 몸과 마음 그리고 지혜와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갈것입니다.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재중조선인총련합회 부의장 차상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