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작성일 : 14-01-06 09:37
[논평]”반민주 박근혜 정권 물러나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92   추천 : 0  

대선시기에 국가정보원과 기타 국가기관의 불법개입으로 당선된 후 유신독재를 부활시키고 있는 박근혜 정권은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고 있다.
국민의 다수가 박근혜의 사죄와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으나 그 요구를 거부하고 도리어 유신독재의 잔당 김기춘 전 법무장관을 대통령 비서실장에 등용하여 민주주의 제도를 탄압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통합진보당을 비롯해서 이석기 의원에게 내란음모죄란 말도 안되는 누명을 씌워 투옥시키고 진보당에 대한 위헌정당 해산심판을 걸고 나섰다. 진보당에 탄압은 즉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탄압이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은 박근혜의 탄압정책에 반항하며 촛불을 들었다.
25개 정당과 단체가 공동주최한 부정선거 공약과 민생탄압, 노동탄압, 박근혜 정권규탄 비상시국대회에 수만명이 모여 박근혜 퇴진구호를 외쳤다.
박근혜 퇴진하라는 운동에는 여러 종교단체들이 가담하고 있다. 불교, 개신교, 카톨릭, 원불교, 천도교 등 종교 성직자들은 박근혜 정권 퇴진촉구 시국선언을 발표하며 그의 퇴진을 요구했다.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이 박근혜 사퇴를 촉구하는 시국미사를 했다. 그리고 국가기관이 대선개입 하도록 한 이명박을 구속하고 박근혜는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사제단은 지난 1974년 박정희 유신독제에 맞서 결성한 조직체이다.
국정원 선거개입 기독교 공동대책위원회에 속한 30개 단체들도 정권의 정통성을 잃은 박근혜 자신 사퇴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전국목회자 정의평화 협의회의 현직목사 3백여명은 지난 12월부터 박근혜의 퇴진운동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기로 결의하고 지난 1216일부터 10일 동안 서울에서 박근혜 퇴진 목회자 금식기도회를 가지게 했다.
원불교 사회개벽교무단 6백여명도 박근혜 퇴진과 진실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대한불교 조계종 승려 1,012명도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박근혜 참회를 요구하고 있다.
천도교 공동대책위원회는 시국선언을 발표하면서 국민의 뜻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진보당 당원 8천여명은 내란음모 조작분쇄, 진보당 강제해산 중단 관권선거 심판대회를 열고 “2014년 봄을 전국 민중저항의 계절로 만들어 내자고 다짐했다.
현재 이석기 의원의 내란음모재판에서는 혐의가 없다는 사실도 밝혀지고 있다.
박근혜 후보 당선을 위해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단 댓글들이 무려 2,200만 건에 이른 것으로 밝혀져 왔다. 놀아운 숫자다.
민주주의를 바라는 국민들을 차단하려는 대통령을 어떻게 봐야 할 것인가?
그것은 당연히 반민주적 세력이다. 너무나 명백한 부정선거를 그냥 흐지부지 시키려고 하는 박근혜는 반드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여기에는 해외동포들도 지난 해 열심히 하였던 박근혜 퇴진투쟁을 한층 더 가열차게 전개해 한다. 반민주주의의 유신독재를 재발시키고 있는 박근혜는 반드시 물러나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