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작성일 : 16-05-18 11:00
[남녘소식] 남조선 금남로에서 다시 울려 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 ’‘5.18 민주화운동 제36주년 전야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15   추천 : 0  
333.jpg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에서 유가족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양지웅 기자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무대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전주가 흘러나오자 금남로에 앉아있던 ‘5.18 민주화운동 제36주년 전야제’ 참석자들은 일제히 입을 모아 노래를 불렀다.

 

‘오월 광주, 기억을 잇다 평화를 품다’를 주제로 17일 옛 전남도청 일대에서 열린 전야제에는 정구선 상임 행사위원장과 5월 3단체장(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차명석 기념재단이사장·유족들·윤장현 광주시장·장휘국 광주시교육감·추모객·시민 등 5천명(경찰 추산)의 인파가 몰렸다.

 

또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져 사경을 헤매는 백남기 농민의 가족, 5.18 참상을 전한 독일 언론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씨의 유족, 외신·해직기자도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당의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선인들도 대거 참석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과 문재인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 박지원 원내대표와 당선인 전원,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은 전야제에 앞서 진행된 ‘5.18민중항쟁 민주대행진’부터 참가해 전야제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이날 행사는 ‘1부 오월 그날이 다시오면’, ‘2부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3부 그대들과 함께 희망을 외치다’ 등으로 나눠 진행됐다.

 

1부와 2부에서는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를 재연한 공연을 비롯해 1980년 5월 27일 당시 전남도청에서 마지막 방송을 한 여대생으로 알려진 박영순 씨와 유가족들의 증언들로 당시 투쟁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했다. 2부 순서 마지막으로 5.18 희생자들의 어머니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할 때는 모든 참가자들도 주먹을 흔들며 함께 제창하기도 했다.

 

3부에서는 백남기 농민의 가족과 농민회가 무대에 올라 백남기 농민 사건에 대한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백 씨의 장녀 도라지 씨는 “여러 야당 대표, 의원들이 총선 전과 후에 찾아와 가족들의 손을 잡고 아버지 사건을 꼭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 계속 기대하게 해 달라. 희망을 버리지 않게 해 달라”라며 “아버지의 억울한 희생을 꼭 청문회를 통해 밝혀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옛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옥상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342일째 농성을 벌이고 있는 최정명·한규협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와 직접 전화를 연결하기도 했다. 이들은 “대법원이 9번 연속 사내하청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판결했지만 회사측은 여전히 소수 직원 전환을 고집하고 있다”며 “광주 시민들이 응원해 달라. 힘을 내 끝까지 싸우겠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참석자들이 모두 일어나 ‘임을 위한 행진곡’과 ‘광주출정가’를 함께 부르는 것으로 행사는 마무리됐다.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에서 경찰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 씨가 울먹이며 청문회를 촉구하고 있다.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에서 경찰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 씨가 울먹이며 청문회를 촉구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에서 유가족과 합창단이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에서 유가족과 합창단이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양지웅 기자
 
 
17일 오후 광주 광주공원에서 열린 2016 민주대행진에서 백남기 농민의 부인과 딸 도라지-민주화 씨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17일 오후 광주 광주공원에서 열린 2016 민주대행진에서 백남기 농민의 부인과 딸 도라지-민주화 씨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양지웅 기자
 
 
17일 오후 광주 광주공원에서 열린 2016 민주대행진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등이 함께 금남로로 향하고 있다.
17일 오후 광주 광주공원에서 열린 2016 민주대행진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등이 함께 금남로로 향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2016 민주대행진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와 천정배 공동대표, 박지원 원내대표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17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2016 민주대행진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와 천정배 공동대표, 박지원 원내대표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양지웅 기자 
 
[출처: 민중의 소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