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星期日
최근소식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동북혁명전적지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10-06-14 02:26
[국제소식] '황당한 죽음' 자신이 키우던 뱀에 목 졸려 질식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301   추천 : 0  
'황당한 죽음' 자신이 키우던 뱀에 목 졸려 질식사 
 
30대 남성이 애완동물로 키우던 보아 뱀에 목이 졸려 숨졌다.

미국 네브라스카주 파필리언에 살고 있는 코리 바이언(34)은 9일(현지시간) 친구에게 뱀을 보여주며 자신의 목에 칭칭 감았다. 늘 하던 대로였다. 그러나 뱀은 이방인의 출현에 놀란 듯 주인의 목을 있는 힘을 다해 조였다. 뱀은 9피트(약 2.80m)에 무게는 25파운드(약 11kg)에 달했다.

친구는 곧바로 911 긴급전화를 해 구급의료진이 도착했지만 바이언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사체부검 결과 바이언은 질식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물보호소로 옮겨진 뱀은 주인이 잘 먹여 아주 건강했다. 이 때문에 바이언은 뱀이 목을 조여오자 꼼짝할 수 없었던 것. 한 관계자는 먹이만 덜 줬어도 그렇게 맥없이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전문가들은 뱀이 죄어올 경우 그 힘은 상상을 불허한다며 아무리 장사라도 혼자로는 뱀을 떼어내기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 1980년 이후 애완뱀에 물려 사망한 미국인은 13명에 이른다. 그러나 뱀이 목을 감아 질식사한 경우는 바이언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