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星期四
최근소식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동북혁명력사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16-02-29 13:40
[중국소식] 중앙정부 1000억원 투입하여 과잉생산능력 해소 종업원 안치에 사용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440   추천 : 0  
북경 2월 25일발 신화통신: 25일, 공업정보화부 부부장 풍비(冯飞)는 중앙정부는 공업기업 구조조정 전문장려보조자금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는데 자금규모는 2년에 1000억원이라면서 과잉생산능력 해소, "강시기업"처리 과정의 종업원 안치에 사용될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년말, 중앙경제사업회의에서 공급측 구조성개혁을 추진하기로 확정하면서 과잉생산능력 해소가 5대 임무의 첫자리를 차지했다. 올해 년초, 국무원은 강철, 석탄 두 업계에 과잉생산능력을 해소하여 곤난탈출발전을 실현할데 대한 의견을 발표했다.

풍비는 국무원 보도판공실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총체적인 원칙은 시장과 역방향으로 발전하고 지방에서 조직하고 중앙에서 지지하는것이며 주로 주목하는 문제는 구조조절에서 발생하는 실업종업원의 안치를 타당하게 처리하는것이다."

그는 전문 장려보조자금은 종업원원안치에 사용되는데 종업원의 일자리전환, 기능훈련 등 문제 해결에 쓰인다고 말했다. 구조조정중에 또 자금처리도 관련되는데 불량자산에 대해서는 주로 시장화의 방법에 따라 처리한다.  / 인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