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星期六
첫페지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혁명령도업적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13-12-30 08:43
[중국소식] 외교부: 아베신조 야스구니 진쟈 참배 관련해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제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067   추천 : 0  
외교부 진강 대변인이 26일 연설을 발표하여, 12월 26일 일본 아베신조 수상이 중국측의 단호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2차 세계대전의 A급 전범들을 합사한 야스구니 진쟈를 참배했다고 지적했다.

진강 대변인은, 중국정부는 중국과 기타 아시아 전쟁 피해국 인민의 감정을 잔혹하게 짓밟고 력사 정의와 인류의 량심에 공공연히 도전한 일본의 이같은 행각에 강력한 불만을 표하고 일본측에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진강 대변인은, 지난해부터 일본이 조어도 문제에서 이른바 섬구매 코미디를 연출한 원인으로 중일관계는 지속적으로 난국에 빠지게 되였다고 지적하고 최근 한동안 일본이 군사분야에서 이른바 중국위협론을 선동하여 중국의 안전리익에 손해를 주었다고 말했다.

진강 대변인은, 이같은 상황에서 일본 지도자는 한발 더 나아가 력사문제에서 엄중한 분쟁을 야기시키고 두나라 관계개선에 새로운 정치장애를 만들었기에 일본측은 이로 인한 모든 후과를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진강 대변인은, 일본이 침략사를 실속있게 정시하고 심각하게 반성하여야만이 진정 력사를 거울로 삼고 아시아 린국들과 미래 지향적인 관계를 건립할수 있다고 말했다.

진강 대변인은, 침략사를 반성할데 대한 언약을 준수하고 조치를 취하여 잘못을 시정하며 악영향을 해소하여 실제행동으로 아시아 린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것을 일본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인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