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2018.10.16 星期二
최근소식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동북혁명전적지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18-09-27 16:49
우리 나라의 첫 속담집 《순오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4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민족의 우수성을 살리고 내세우는데서 중요한것은 민족유산을 옳게 계승발전시키는것이다.》

우리 나라에서 속담은 삼국시기부터 많이 쓰인것으로 알려져있다.

《삼국유사》에 실린 《내 일 바빠 큰댁방아를 서두른다》가 지금까지 남아있는 력사문헌에서 처음으로 찾아보는 속담인데 그때는 이것을 《리언》이라고 했다.

속담은 그후 《상언》이라고 하다가 조선봉건왕조시기부터 《속담》이라고 부르기 시작하였다.

우리 나라의 최초의 속담집은 17세기에 출판된 책 《순오지》(홍만종 편찬)인데 여기에는 당시 많이 쓰이던 130여개의 속담이 실리여있다.

그후 《앙엽기》(리덕무), 《이담속찬》(정약용) 등이 편찬되였다.

그리고 우리 나라의 첫 국문속담사전은 1913년 최원식이 편찬한 《조선리언》인데 여기에는 900여개의 속담이 실려있다. 그후 여러 속담집들이 편찬되였다.

해방후 우리 공화국에서는 속담수집정리사업과 연구사업을 체계적으로 진행하여 《조선성구속담집》, 《조선속담집》, 《조선속담》, 《조선속담성구사전》 등을 편찬출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