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星期日
첫페지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혁명령도업적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22-09-15 11:56
조선녀성의 화장례절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02   추천 : 0  

화장을 하는것은 외모를 아름답게 하기 위한 사업이기도 하지만 사회의 성원으로서 녀성들이 지켜야 할 하나의 도덕이기도 하다.

고상하고 아름다운 미감을 지닌 조선녀성들은 예로부터 화장하는것을 생활의 한 부분으로 여기고 늘 자신을 아름답게 가꾸어왔으며 이것을 례의적인 풍습으로 지켜왔다.

우리 녀성들은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 세면을 하고 머리를 빗은 다음 간단한 화장과 함께 옷매무시를 바로하고 부모님들께 문안인사를 드리였으며 언제나 은근한 화장으로 가족성원들이나 집에 찾아오는 손님들에게도 친근한 감을 주었다.

그리고 우리 녀성들은 화장을 때와 장소, 분위기에 맞게 하는것도 례절로 여기였다. 명절이나 결혼식과 같은 즐거운 날에는 아름다운 옷차림을 하고 거기에 어울리게 여느때보다 더 밝게 화장하여 분위기를 돋구었으며 이와는 달리 부모의 병환이나 상대의 제사때에는 화장하는것을 삼가하고 몸단장을 검소하게 하는것으로 슬픔을 표시하였다.

우리 녀성들은 화장을 할 때 자연미가 살아나면서도 아름답고 고상하게 하는것을 례절로 여기였다.

우리 녀성들은 눈섭을 그리고 분과 연지를 발라도 은은하면서도 부드럽게 하였으며 진하게 화장하는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서는 1123년에 고려에 왔던 송나라 사람 서긍이 쓴 선화봉사고려도경》(1124년)에서 고려녀성들이 번지르르하게 화장하는것을 좋아하지 않으며 분은 바르지만 연지바르는것을 즐기지 않는다.고 한것을 보아도 잘 알수 있다.

지난 시기 분대화장이라고 불리우던 진한 화장법도 있었지만 그것은 기생들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 위한 수단으로 리용된것으로 하여 일반녀성들속에서는 그러한 화장을 천하게 여기고 비난하였다고 한다.

이처럼 오랜 옛날부터 조선녀성들은 화장을 단순히 자기 얼굴을 아름답게 하기 위한 수단으로서만이 아니라 생활에서 무시할수 없는 하나의 례절로 여기고 인공적인 미보다도 자연미를 살리는 방향에서 고상하고 아름답게 발전시켜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