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최근소식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동북혁명력사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20-07-06 10:30
세계문화유산-고구려벽화무덤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11   추천 : 0  

동방의 천년강국으로 이름떨친 고구려(B. C. 277년-A. D. 668년)의 뛰여난 건축술과 회화술은 고구려벽화무덤들을 통해서도 엿볼수 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옛날 무덤벽화만 보고도 우리 선조들이 얼마나 뛰여난 재능을 가지고있었는가 하는것을 잘 알수 있습니다.》

고구려벽화무덤들은 돌로 만든 다양한 묘실구조와 풍부한 벽화내용을 가지고있다.

무덤들은 앞이 트인 언덕이나 평지에 돌로 무덤칸을 쌓고 그 우에 흙을 덮어 만들었다. 천정형식은 궁륭식, 3각고임식, 평행고임식 등 다양하다. 무덤칸 안벽은 회죽을 발라 미장을 하였거나 통돌 혹은 여러개의 판돌을 갈아서 그대로 세웠다. 안벽에 여러 주제의 그림들을 그리였다.

고구려벽화무덤은 벽화의 주제내용에 따라 인물풍속도무덤, 인물풍속도 및 사신도무덤, 사신도무덤으로 나누어 볼수 있다.

인물풍속도무덤은 사람들과 그들의 생활풍속을 그린 그림이 있는 무덤이다. 고국원왕릉(4세기)과 덕흥리벽화무덤(408년)이 유명하다.

고국원왕릉은 왕이 정사를 보는 장면과 궁정생활그림, 대행렬그림을 비롯하여 다른 무덤벽화들보다 그 주제와 내용이 매우 다양하고 풍부하다.

 

 

덕흥리벽화무덤의 안길과 앞칸, 사이길벽들과 천정에 그려진 그림들은 그 내용의 풍부성과 묘사의 생동성으로 하여 당시의 력사와 문화를 리해하게 하는데 귀중한 도움을 주고있다.

 

 

인물풍속도 및 사신도무덤은 인물풍속도와 사신도가 함께 있는 무덤이다. 고구려벽화무덤들중에서 그 수가 가장 많으며 약수리벽화무덤(4세기말~5세기초)과 같이 무덤칸의 째임새가 독특하고 벽화의 내용이 풍부한것이 특징이다.

 

 

사신도무덤은 주검을 지켜주는 네 수호신(청룡, 백호, 주작, 현무)이 그려진 무덤으로서 호남리사신무덤(5~6세기)과 강서세무덤(6~7세기)이 대표적이다.

 

 

이밖에도 고구려벽화무덤들은 평양시와 황해남도 등지에 많이 분포되여있다.

2004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제28차회의에서는 63기의 고구려벽화무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하였다.

오늘 우리 공화국에서는 조선로동당의 민족유산보호정책에 의해 고구려벽화무덤들이 국보적의의를 가지는 유적으로 잘 보존관리되고있다.